Painting


곽수연 _ 2015

( NEW SENSATION 展 )



2015. 3. 29 ~ 4. 6


예술의 전당






Red monkey 69X80cm 마본채색 2016
Red monkey 69X80cm 마본채색 2016

도란도란 116.8X91cmX2ea 장지에 채색 2014
도란도란 116.8X91cmX2ea 장지에 채색 2014

 독서상우 111X62cm 장지에 채색 2010
독서상우 111X62cm 장지에 채색 2010

돼지 꿈 45.5X53cm 장지에 채색 2014
돼지 꿈 45.5X53cm 장지에 채색 2014

메추리형제를 만나다.63X127cm.장지에 채색 2011
메추리형제를 만나다.63X127cm.장지에 채색 2011

무릉도원 64X130cm 장지에 채색 2013
무릉도원 64X130cm 장지에 채색 2013

武陵桃源무릉도원 116.5X91cm 장지에 채색 2010
武陵桃源무릉도원 116.5X91cm 장지에 채색 2010

三餘之功삼여지공 90X161.5cm 장지에 채색 2010
三餘之功삼여지공 90X161.5cm 장지에 채색 2010

書中自有千鐘粟 서중자유천종속5 115X76cm 순지에 채색 2008
書中自有千鐘粟 서중자유천종속5 115X76cm 순지에 채색 2008

羊양 108X62cmX3ea 순지에 채색 2015
羊양 108X62cmX3ea 순지에 채색 2015

환각 130X162cm 장지에 채색, 오브제 2015
환각 130X162cm 장지에 채색, 오브제 2015



약력

곽수연 郭洙淵(kwaksuyeon)
호- 葵 園, 然 友

한성대학교예술대 회화과 졸업 및 동대학원 졸업
개인전2002년~2015년 개인전 8회
(Artspace H, 한옥갤러리, 갤러리 D, 닥터 박 갤러리,얼 갤러리, 일주아트스페이스, 갤러리 꽃, cafe Suッkara,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관훈갤러리, Seizy green tea, 갤러리 라메르, 인사 갤러리)

단체전
2015가상의 실재展 (곽수연,박신혜 2인전) (리나갤러리)
Belles choese(파비욘드 갤러리)
묵향-바람을 품다(선화 기독교미술관)
호시 탐탐展 (고려대학교 박물관)
23Folds_NON PLUS ULTRA 전시(동덕아트갤러리)
신운필展 (파비욘드 갤러리)
곽수연展 (무계원)
미술관 동물이야기 (포항 시립미술관)
2114 기억의 속도展 (아뜨리에 터닝)
NEW SENSATION展–이랜드스페이스 부스전시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 3층)
동물유희展 (gallery LVS)
의기양양 展 (롯데백화점 본점 명품관 AVENUEL 1F~4F)
2014 행복 나눔 展 (갤러리 아트스페이스 H)
겸재 내일의 작가展(겸재정선미술관)
아트바겐 展 (갤러리 토스트)
까망까망展 (금정문화회관 전시실)
대만. 한국미술교류展(대만 의난현 정부 문화국 전시실)
멸종위기의 인간성展 (갤러리 토스트)
Museum festival 오월- 바람을 품다.(선화 기독교 미술관)
Young revolution (singapore art on gallery) 등등..

수상 경력
2010 겸재 정선 기념관 내일의 작가상(겸재 정선 기념관)
2007 제2회 강릉단오 서화 미술대전 최우수상 (강릉문화 예술관)
2004,2005,2006 제8, 9,10회 나혜석 여성미술대전 특선(경기도 문화 회관)
2005 제2회 승산미술대전 특별상(경남문화 회관)
2004 제54회 개천공모 대상전 특선 (경남 진주 문화회관)
2003 제9회 행주미술대전 특선 (일산 꽃 갤러리)

아트 페어
2015 SeoulAffordable Art Fair (DDP)
2011~2015 Art Road 77 아트 페어 (헤이리 예술마을)
2012 Asia Top Gallery Hotel Art Fair Seoul 2012 - Special Exhibitions(The Westin Chosun, Seoul)
2012 Spoon art fair (Grand Hyatt Hong Kong)
2011~2012 서울오픈 아트 페어(코엑스컨벤션홀)
2011 Asia Top Gallery Hotel Art Fair Hong Kong 2011(Mandarin Oriental, Hong Kong)
2006~2009KIAF, 한국 국제 아트 페어(코엑스3F홀)
2009 Asian Auction Week in Hong kong (콘라드 호텔 그랜드볼룸)
작품소장 - 미술은행, 흥국생명, 신세계, 코리아나 화장품, 백산동물병원, 종암동성당, 대명리조트,이랜드문화재단, 고려대박물관,개인소장
현재 - 동방예술연구회, 목원대학교 회화과 강사

영문경력
kwaksuyeon

(M.F.A) hansung university Graduate School, Department of painting (Majoring in Korean painting)
(B.F.A) hansung university, Department of Fine Arts (Majoring in Korean painting)

Solo Exhibitions
2015 A delightful dog story 展 (Artspace H)
2014 Making friends with the Life through Pictures (gallery hanok)
2014 The Dogs(gallery D)
2012 REPORTS OF RARE ANIMALS (Dr. PARK GALLERY)
2010 "Mr, Dog goes to Utopia"(Erl gallery)
2008 "Dog says..."(Erl gallery)
2008 New Start - kwaksuyeon Exhibition (ILJU ART SPACE)
2007 "Dog not wishing to become dogs" (gallery flower,cafe Suッ kara)
2006 "Strength of Korean painting" (Hangaram museum)
2005 "So affectionate..." (Kwanhoongallery,Seizy green tea)
2004 "Medum to view ogo" (gallery lamier)
2002 "Possession of daily life"(insa gallery)
Group exhibitions
2015 Animal amusement展 (gallery LVS)
Triumphant sheep展 (Lotte Department store AVENUEL 1F~4F)
2014 Distribute the happiness (gallery artspace H)
Gyeomjae Writers of tomorrow (Gyeomjaejeongseon art Museum)
Art BARGAIN (gallery toast)
Kkamangkkamang(Geumjeong Cultural Center Exhibition Hall)
Taiwan. Korea Art Exchange 展 (Nanhyeon Culture showroom in Taiwan)
Being Human Being (gallery toast)
Young revolution (singapore art on gallery)
2013 Folk imagination (AK gallery)
I want to be a family-pet story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permanent exhibition (Gallery We)
SQUARE 展(New York, SPACE WOMb Gallery)
Small gifts, great joy 展 (Ain Gallery)
2012 Excursions in the mountains 展 (gallery H Daegu)
Hidden stories of folklore (Woljeon Museum of art Icheon)
Noisily zoo 展 (Jeju Museum of Art)
Gwangju MBC Korea Contemporary Art Exhibition Present and Future (Guangzhou Museum of Art)
Art Museum of chunchung展-Korean painting story (Seonhwa Christian Art Museum)
We are animalier (Atelier turning, risom Spa Castle)
Family hand fan painting exhibition (Lotte Gallery)
Affection for dogs with people (ARTSIDE Gallery)
2011 The 2nd Republic of Korea Contemporary Korean Painting Festival
(Daegu Culture and Arts Center)
2011 Young artists Project- Future lab(EXCO Daegu Exhibition Hall)
Happiness fill a space (BundangLotte Art Hall)
Space - a happy damda per minute (Lotte Art Fair)
花水木展(jangheung art park)
Animalier展 (coreana Museum)
Hobby Antique 展 - artists, antiques are collected (boreumsan Museum)
Mande in Hands (gallerysein)
Neighboring Form (Dr.PARK GALLERY)
2010 A journey into the animal world 展 (E-LAND GALLERY )
Korea Great Pop Art 20 (Hyundai mokdong, Ilsan Kin Tex)
"funfun zoo"(Daejeonlotte gallery)
laughter reminds (Daejeon city contemporary museum)
Spring Festival(Black stone)
Time machine(Erl gallery)
2009 Korea Tomorrow (SETEC,Seoul hall)
cow Parade -"happy cows" (Seoul Design Festival - COEX)
"humor" (Anyang art center)
"Coexistence"(Gallery is)
"Guide into tomorrow by leaning lessons from the past" (Gana art gallery)
2008 Animals in art (Erl gallery)
Chung Dam art project (Park,ryu-sook gallery)
"What do you see?" (BukChon art museum)
,"Reality and imagination"(Erl gallery)
心似展 (MoRo Gallery)
Who's next?(Erl gallery)
Switch off, Switch on Exhibition (Kwanhoon gallery)
The 9th Korean contemporary artists group show (AnSanDanWon art center)
Korea and China contemporary painting exhibition (Yigong gallery)
2006 "A saint's dog quotes latin"(Gongpyong art center)
2005 Young artist network - forum NO.1 D- project exhibition (gallery flower)
"Power and vitality".a special exhibition (Sejong cultural center)
"Power of Korean painting by new generation"(Gongpyong art center)
"spirit of literary painting" (Gongpyong art center,Sejong cultural center)

Awards
2010 Jeongseongyeomjae Memorial-Tomorrow's srtists (Jeongseongyeomjae Memorial)
2007 Grand prize -GangneungDanocalligaphic painting competition (Gangneung Cultural Art Center)
2006 special prize- Na Hye-sokfemale artists art competition (Gyeonggi Arts Center)
2005 special prize- Na Hye-sokfemale artists art competition (Gyeonggi Arts Center)
2005 special prize- Seung san art fastival (kyungnam cultural center)
2004 special prize- Na Hye-sokfemale artists art competition (Gyeonggi Arts Center)
2004 special priz - Gaecheon Competition Exhibition (Gyeongnamjinju Cultural Center)
2003 special prize- haengju art Exhibition (Ilsan flower gallery)
2002 special prize - Danwon art festival (Danwon art center)

Art Fair
2015 2015 SeoulAffordable Art Fair (DDP)
2015Art Road 77 art Fair (Heyri Art Gallery)
2014 Art Road 77 art Fair (Heyri Art Gallery town highways)
2012 Asia Top Gallery Hotel Art Fair Seoul 2012 - Special Exhibitions
(The Westin Chosun, Seoul)
2012 Spoon art fair (Grand Hyatt Hong Kong)
2012 Art Road 77 art Fair (Heyri Art Gallery town highways)
SOAP(COEXhall B)
2011 Asia Top Gallery Hotel Art Fair Hong Kong 2011(Mandarin Oriental, Hong Kong)
2009 KIAF(COEX convention hall)
Seoul open art fair (COEX convention hall)
Asian Auction Week in Hong kong (Conradhotel grand ball room)
Seoul open art fair (COEX lndian hall)
2008 Seoul open art fair (COEX convention hall)
KIAF 2008 (COEX lndian hall),
2007 Seoul open art fair (COEX convention hall)
2006 Kwangju biennale - open art market (Kwangju city folk art museum)

Collaboration
2014 - SYSCOM_ytt ART BOOK work
DoJunfnb alopecia collaboration, hydrocolloid work
2013 - SYSCOM_ytt 2013 desk calendar, sticky note after work, hanji Note Collection,
2013 - DoJunfnb Oriental medicine pouches collaboration work
2012 –Shinsegae new Year's gift specialties work
Koreana design animation Jin (眞) Essence Special Edition 2 jobs
Koreana design animation Jin (眞) Essence Special Edition 1 jobs
2011 - Notes SYSCOM_ytt collaboration work
2008 –Heungkuk finance Groupdesk calendar, wall calendar produced work
ziozia art cotton T-shirt production

The book
2013 Design of humor - Written by Park Young-won - The angraphics
2010 art text book for middle school- mijinsa
2006 Visual etymology VOCA - Imagine Communications

collections,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Heungkuk finance Group,shinsaegae department store, Koreana Cosmetics, Baek san Animal Hospital, Jongam-dong Cathedral, Daemyung resort, korea university museum, etc.


평론

작업노트
많은 동물들 중에 사람과 함께 생활하는 반려동물(伴侶動物)중 개를 주제로 그리기 시작한 이유는 일상 속 소소한 곳에서 인간과 함께 생활하고 인간과 감정을 나누는 것은 반려동물이 유일하다고 생각되어 출발하였다. 그 계기는 나와 같이 생활하며 만질 수도 있고 교감할 수 있는 애완견을 드로잉하면서 작업화 되었다. 사람과 함께 일상생활은 함께 하면서 애착을 가지게 하고 말은 못하지만 삶과 살아간다는 것에 한번 더 생각하게 해준 생명체는 작업화 하는데 있어서 좋은 소재라 생각하였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실생활을 같이 하고 있으면서도 개에 관해 관대하지 못하다. 이것 또한 동물이기에 우월한 인간에 지배에서 오는 영향일터이다. 누구나 개라는 동물에 대한 기억이 있을 것이다. 그게 좋은 기억이든 나쁜 기억이든 그 만큼 개라는 동물은 우리생활 안에 너무나 가까이 같이 살아가고 있다. 현 사회에서 개는 반려동물서 인간과 가장 친근한 동물로 자리 잡았고 같이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친구이상으로 공감대가 형성되어 감정이입이 큰 동물이다. 이 상황은 사람을 무척이나 따르는 개에서 출발하여 단순히 귀엽거나 이쁜것이 아닌 사람들 생활 속에 기생하면서 생기는 에피소드가 생긴다. 스스로가 동물임을 망각하고 개가 개를 보면서 놀라고, 자신이 사람인 줄 알고 주인의 취향과 표정을 따라하며 사람들 또한 자식이상으로 의지하여 스스로 엄마 아빠가 되어 살아가는 재미있는 에피소드는 현대에 모습을 볼 수 있는 부분이며 인간화 되어진 개를 통해 무수한 이야기를 할 수 있다. 이런 부분들이 나에겐 작품으로 옮겨져 재미있게 작업을 할 수 있는 주제가 되었다. 나의 작품 속에 주가 되는 반려동물들 개(혹은 고양이)들은 단순한 동물의 범주에서가 아닌 인간화되었고 개에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주인에 생각과 달리 나름대로의 인생관을 가지고 사람에게 종속되지 않을 수도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든다. 그래서 나의 작업 속 개는 인격화 되어나(자아)로 표현되기도 하고또 타인을 말하기도 한다.  나의 작업들은단순히 개를 그리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에 진화(성장) 과정과 삶에 대한 에피소드이면서 존재감을 이야기한다. 처음에 개의 형태를 보고자하는 눈이 개와 내 자신이 교감하고자 노력하는 부분을 알게 하고 그 안에 들어가 사람을 돌아보게 하는 매개체로 작업이 이어져 갔으며 내가 살고 있는 현실에 대한 생각과 개보다 못한 개보다 정당하지 않은 사람들에 대한 약간에 반항적인 비판으로 작업화 되고 간접적인 내용이 이어졌다. 작품에 주로 쓰인 기법은 조선시대 영모화에 많이 쓰인 구륵전채법(鉤勒塡彩法)과 수묵몰골법(水墨沒骨法) 을 작품에 활용하여 3합 장지 바탕 위에 아교(阿膠)를 사용해 석채안료로전통진채화법으로 작업화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현대의 미감과 어울리는 다양한 색상의 재료를 섞어 활용할 수 있는 작품을 연구하고 있다.  또이 작업을 통하여 현대사회에 현상을 해학과 풍자적인 요소를 가미해 표현하고  내 안에 진정한 인간다움이 무엇일까 하는 생각을 작업하고자 한다. 이런 면에서 앞으로 계속될 현대인의 모습과 본질적인 생각을 자연스럽게 엿보고 그림 속에 표현해보고 싶다.

■유쾌한 ‘멍멍군’ 이야기- 작은 자아를 그리다.
미처 발견 되지 못한 것들에 대한(어쩌면 터부시된 소재인) 개라는 동물을 주요 소재로 한 그의 그림들은 유머러스한 애정이 담긴 시비걸기를 통해 고답적인 인식의 틀을 깨뜨리려는 시도로 이루어진다.(중략) 또 인간과의 관계성에서 개가 가지는 일반적 특징들을 이미지로 치환하면서 원래 이미지를 해체시키고 화폭에서 인간과 개의 새로운 관계를 설정한다. 그것은 다양한 종류의 개, 그 각기 다른 얼굴이 다양한 인간의 군상들을 대변하기에 이르렀기에 동물임에도 건방지게 인간 사회에서 어느 정도의 지위를 가진 구성원이 됨과 동시에 인간자신의 모습이 투영되는 아바타라는 설정과 맞 닿아있다. 이것이 그가 이 개 작업에 천착해 온 이유다. 형식상 그의 그림은 민화의 현대적인 변용과 차용을 보여주며 작품 속 주체는 인간의 모습이 투영된 개로써 작품 안에서 진화되어 자연스레 사회적인 이슈, 현대인간의 문제점을 그대로 옮겨간다..(중략) 곽수연은 개를 통해 작가로써의 진화를 이어가고 있으며 현대사회에 인간의 단면을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다.
–최명열

■ 2012 제 7회 개인전 희귀동물 보고서 - 닥터박갤러리

민화(民畵)적 접촉지대

                                                                              김재원

곽수연은 개를 그린다. 개는 매우 드물어서 진귀해진 동물들을 찾아가 서로 조우한다. 대화, 인터뷰한다. 개가 희귀동물들을 인터뷰한다. 우리는 인터뷰의 장면을 상상해내는 작가의 민화적 재치의 풍속과 책거리를 통해 희귀동물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표본을 본다. 작가는 개를 통해 인간 군상들의 다양한 단면을 풍자해 많은 이야기를 표면화시켰었다. 이번 희귀동물보고서에서도 개를 통한 이야기 구조는 동일하되, 더 광의적인 문제에 접근해 인간을 비롯한 모든 것을 포함하는 더 커다란 담론을 그림 속에 재치와 익살의 우화로 녹여낸다. 개가 희귀동물을 만나, 과연 어떤 인터뷰를 할는지 궁금하다. 인간과 가장 밀착되어 사랑받는 애완동물인 개가 삶의 터전을 잃거나 번식의 힘을 잃어 위기의 동물로 판정받은 희귀동물들을 만난다. 각기 다른 관점의 애정을 누리는 동물들의 만남이다. 사랑을 받고 있는 동물(개)이 사라져버릴 안타까움에 보호를 받는 동물(희귀동물)을 만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그 만남의 접촉지대에는 주체들이 어떻게 상호 간의 관계 속에서 구성되는가의 묘미가 있다. 지리적, 역사적, 생물학적으로 분리된 객체들이 만나 접촉하면서 풀기 어려운 갈등을 포함하지만, 인간에 가깝게 의인화된 개와 희귀동물이 만나 벌어지는 민화적인 소소하고 담담한 이야기로 갈등이 희석되어 공존과 상호작용, 서로 맞물려 있는 이해와 활동의 장면을 주제로 드러내고 있다. 개와 희귀동물이 만나 벌이는 장면의 그 속말을 상상하면 그림이 주는 우화적인 작가의 화면 구성 연출력에 놀라게 된다. 각 객체의 불안정한 만남의 접촉지대에서 다시는 갈등구조로 확장시키지 않는 재치와 유머러스한, 우화적 상상의 연출능력을 보게 된다. 그것은 만남의 배경과 두 객체가 가지는 태도, 감정표현의 조화로운 연출력으로 단연 돋보인다. 다양한 종류의 개와 희귀동물이 만나는 장소는 풍류를 즐기는 서민적인 풍경이기에 안정적이며, 때론 절정의 진공상태로 보호가 허락된 무균실의 풍경처럼 풍성(꽃)하고 고요(서가)하며 안정적(섬)이다. 그와 더불어 인위적인 만남을 제어하고 희귀동물의 저항이나 나약함이 상상이 될 수 있는 노출을 없애기 위해 해당 희귀동물의 특징적인 요소에 맞는 치장과 태도, 감정 상태를 개에게 성공적으로 이입시키고 있다. 억지스러운 만남의 연출요소는 전혀 없다. 만남의 주변 사물들 또한 자연스레 위치되고 있다. 예전 작품에서 보여줬던 시대구분 없이 섞여 배치되던 다양한 사물들이 제어되고 있다. 다시 말해, 동물들의 주변으로 시대에 상관없이 어우러지는 사물들을 배치하여 연출과 표현기교에서 다양함이 가능했다면, 신작에서는 시대구분 없이 섞여 배치되는 사물들이 제어되어 희귀동물이 주는 희소성 내지는 보호대상인 희귀동물의 강조가 가능해졌다. 그렇기에 지극히 서민적인 풍경이거나 화려한 꽃이 만발한 지상낙원 혹은 무릉도원 같은 주변인 동시에 마치 희귀 이전에 매우 흔한 동물이었을 당시의 모습을 보는 것 같기도 하다. 희귀동물을 부각하는 서민적인 배경을 넣기도 하고, 이미 사라질 위기에 봉착한 존재의 그들이 세상을 피해 서식하고 있는 풍성한 꽃이 만발한 안정적이고 무릉도원 같은 미지의 곳을 보여주기도 한다. 그리고 그 풍경으로 찾아온 개들의 표정을 보라. 그들만의 안정적인 곳에 낯선 이로 찾아온 개는 인간이 지니고 있을 다양한 감정 상태와 속내들을 능청으로 품으며 자연스러운 척 희귀동물들의 표정과 매우 대조적으로 표현되어 있다. 근접하기 위해, 만남과 인터뷰를 진행하기 위해 상대인 희귀동물과 비슷한 액션이나 행동을 취하고 있다. 개들의 능청이 사뭇 진지하고 재미나다. 그 연출력은 그간 개를 의인화시켜서 다양한 인간문제의 화두를 삼았던 곽수연 작가의 위트와 표현력이라 하겠다. 다양한 개들이 가진 개성을 한껏 드러내며, 개와 어울리는 상황을 연출하고 희귀동물을 만나되, 희귀동물 또한 의인화하여 해당 동물이 가진 성향이나 성품을 익살스럽게 드러낸다. 상대하는 개들의 능청스런 표정과 애교, 몸 추임새로 서민적인 정교함과 다양한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인간중심의 여러 화두를 동물로 의인화하여 민화로, 현대의 팝적인 요소로 풀어낸다. 또한, 작가의 연출 바탕에는 무수한 상상과 축복의 기원, 부귀영화, 평안함이 깃들어 있다. 노들섬 토끼 아가씨를 만나기 위해 삽살개 아줌마는 구르프를 말고, 판다 삼촌을 만나 차를 마시는 불도그, 오리 남매 등등의 연출된 상황의 이야기에 맞는 민화적 풍경은 축복을 기원하고 부귀영화, 평안을 바라는 마음으로 너무도 너그럽고 조화롭다. 충만한 상상력과 연출은 마치 상상의 동물을 만들어내던 그 기원의 역설까지도 닿아 있다. 개가 희귀동물을 찾아다니며 인터뷰하는 바탕에는 조화로운 세상을 위한 평화의 풍경이 도사리고 있어 안정과 평화를 기원하는 상상의 동물을 그린 문배도(門排圖)와 의미상으로 진배없다.

뉴스에서 희귀동물들이 사라진 지 몇 년 만에 어느 지역에서 서식한다는 소식을 전하며 그 희귀동물을 보존하고 보건하기 위해 노력하는 인간들의 역설적인 행동과 호들갑이 너무 익숙하다. 무릇 호들갑보다는 희귀동물이 자연스럽게 살기 위해 선택한 환경의 모습에 찾아간 개들의 표정과 태도에서 느껴지듯, 작가는 희귀동물과 자연스럽게 융화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가장 큰 절실함이 아닌가 하는 지점을 보여준다. 인간들이 만들어 놓은 함정에 빠진 다른 생명체들이 생존하지 못하고 사라진 것에 대한 반성과 뉘우침을 더해 부자연스러운 억지로 생존만을 하게 하려는 태도와 사뭇 다르다 하겠다. 그렇다. 작가는 인간의 횡포에 관한 이야기를 민화적인 화폭에 위트와 유머로 전개하고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것이다. 사랑받는 자와 사랑받지 못하는 자의 정해진 운명이 아닌 각자의 몫으로 선택된 이해와 접촉되는 지점의 상황을 여유롭고 관심의 애정으로 바라보는 것이다. 인간의 틀에 맞춰진 애완이라는 혜택을 받은 개는 인간의 마음가짐을 인간답게 가지고 혜택받지 못한 희귀동물들을 찾아가 귀를 기울이고 있다. 세상에 시끌시끌한 문제들을 민화적인 기법으로 풀면서도 충분히 신랄한 문제의식으로 그 진지함을 선사한다.

■ 2008 제 5회 개인전 개 가라사대 평론–얼갤러리

형식을 넘어선 언어, 항구적 심리의 문을 열다
-곽수연 근작에서 읽는 회화의 알고리즘

                                              홍경한(미술평론가, 월간 퍼블릭아트 편집장)

1. 우화와 서정적 동화감이 두드러진 곽수연 회화에서 엿볼 수 있는 시각적, 조형적, 미학적 인식은 여타 동시대 작가들과 차별성을 지니는 요인으로 작용해 왔다. 여기에 시공을 넘나드는 자유로운 창작의식, 그것을 바탕으로 한 전통과 현대라는 교합은 양자 간 이질적이지 않은 원활한 전개방식 아래 꽤 효과적으로 융합되었음이 사실이다. 특히 가시적으로 드러나는 민화와 팝아트를 아우르는 표현양식은 같은 경향을 내보이는 여타 작가들에 비해서도 확연한 변별성을 유지하는 원인이자 주목의 이유가 되는 것이었다.
그러나 필자의 흥미를 유발한 것은 단지 어떤 한두 개의 장르를 오늘의 시점에서 재현 및 재구성하는 탁월한 능력이 아니라, 당대 회화의 핵심적인 언어들을 자신만의 세계로 이끌고 있음을 발견하는 흥미로움이었다. 실제로 작가는 흔히 민화라 불리는 세화(歲畵)의 장점인 소박함과 대중성을 화면에 녹여 내는 작품들을 선보이며 자신 만의 예술적 가치를 담보해 왔다. 고급예술에 대한 취향과 대중예술 취향의 구분이 순수하게 미학적 논리에 의한 것은 아니지만 곽수연은 이를 이지적인 시각으로 접근함으로써 합일을 도출해냈다. 일반적으로 유리된 상태에 놓인 고급과 로브로우아트(Lowbrow art) 사이에서 피어난 미적 분자들을 어느 한쪽에 치중하지 않는 방식으로 일정한 아우라를 구축해 왔다는 것이다.
여기에 작가는 초기부터 이어져 온 불구속적 속성과 인간의 본질적 이상 및 인본주의에 대한 동경, 일상을 통한 일상의 초월, 현실을 넘어서려는 의지 등을 덧입혔다. 그것은 일차적으로 형식미의 밀도를 더하는 것이었지만 본질적으론 작가가 추구하는 지향점이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어렵지 않게 가늠할 수 있도록 하는 조타와 갈음되는 것이었다.
하지만 무엇보다 간과해선 안 되는 부분은 옛것과 현대의 조합에 머무르는 형식의 변화를 넘어 그 이면에 놓인 ‘의도된 의지’를 화려하게 만개토록 함으로써 내외적 성과를 획득할 수 있었다는 지속적인 노력이었다. 그런 이유로 많은 이들이 그의 그림에 관심을 기울였고 그 결과 또한 실로 인상적이었다. 그러나 만약 그 정도의 수준에서 머물렀다면, 다시 말해 형식의 변용과 개인적 노력정도에 불과했다면 그의 그림들은 필시 장시간 눈길을 끌기엔 부족했을 터이다. 왜냐하면 조변석개하는 대중의 심리를 예술이 따라잡기란 일종의 난제일 뿐만 아니라, 미학적 차원에서도 그건 미의 본질의 문을 열기엔 다소 미완적이거나 우려스러운 장치에 국한될 수 있기 때문이다.
2. 그런데 이번 ‘얼갤러리’에서 선보이는 작품들은 그러한 우려를 가뿐히 잠식한다. 지난해 출품된 그림들에 비해 한층 성숙한 수사를 읽을 수 있도록 한다는 점, 그림의 주요 구조를 완성하는 전반적인 구성이나 메타포(metaphor)가 이전에 비해 훨씬 세련되어졌고 부드럽게 안착되어 있다는 점, 일부분에서 생경하게 다가오던 컬러나 묘사의 인위성도 확실히 변모되어 있다는 점에서 기우를 가볍게 배제한다. 그러면서도 작가의 고유한 언어들은 과거에 비해 일견 명징해짐과 동시에 모나지 않는 고른 분포 현상을 나타내고 있다.
해학적인 내레이션을 제외하곤 다소 읽어내기 어렵던 언어적 로고스(logos) 역시 조금 더 명료해졌고 미소 짓게 하는 포근한 감성마저 겹을 더하고 있다. 특히 과거만 해도 시각적 믿음이 항시 항구적인 심리의 문을 열어줄 열쇠로 판단하는 곤란함이 소소하나마 존재했기에 이론적 난맥을 예상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 1년이 지난 작금 그의 작품들은 그런 점들이 꽤나 희석되어 있다. 이는 작은 놀라움이기에 불충분 하지 않다.
특히 분명한 형식과 양식을 넘어서는 또 다른 의식의 범위에서 해석할 수 있는 증거들이 한껏 부유하고 불편하게 서려있던 트렌드로써의 미적 귀결도 상당수 증발했음은 긍정성을 적극 수용토록 한다. 하지만 이번 출품작에서 필자가 눈여겨보았던 것은 외적으로 부유하는 시각적 현상과 인지에 한정되는 것은 아니었다. 그의 작업 프로세스(process)가 지난함을 익히 알고 있고, 또한 그 공력 역시 가치가 귀중함을 인지하지만(그만큼 중요하지만) 작품의 맥을 형성하는 '무음언어'의 진보야말로 의미 있는 귀결을 예견하는 것으로 받아들이기에 충분한 것이었다.
일예로 백구의 익살스러움이 웃음을 유발하는 <무릉도원>이나 책 읽는 서생 '강쥐'가 등장하는 <깊은 산속>, 두 견공들이 인간인 냥 복화술마냥 이야기를 나누는 <대화>라는 작품에선 음절 없는 언어가 부유하며 <도원경> 연작과 <도원을 찾아서>에서는 곽수연 작품 특유의 거울효과, 다시 말해 우리들의 모습을 담은 거울을 또 다른 대상에게 투영해 유추토록 하는 독특한 조형양식이 드러난다.
이것들은 하나 같이 시각적 이미지 이상의 의미를 내포하고 사유의 공간을 제공한다. 순간적, 대중적, 청년 문화적 특징들을 수반한 현대 대중문화의 속성이 그대로 압축된 것임을 깨닫도록 하는 것도 틀림없는 사실이고, 정통화에 대한 패러디를 이용한 습속의 인위적 전개, 전거된 창작성과 보편성을 작업양식의 주요 가치로 판단하고 있음 역시 여전히 그만의 장점임을 증명하고 있지만 그보다는 형식이 내용을 누르지 않는 전개는 물론 '무음언어'가 언형(言形)으로 전도되어 미적 개념으로 나아가는 형국에 방점을 두는 것이 올바른 해석이랄 수 있다. 이는 시간에 비례할 때 적지 않은 발전이라 해도 부적절하지 않다. 여기까지가 곽수연 그림의 안팎에 놓인 유무형의 서사를 찾아가기 위한 하나의 알고리즘(algorithm)이라고 할 수 있다.

3. 곽수연의 그림에서 우리가 꼭 짚고 넘어가야할 것은 또 있다. 바로 그림 속 주체에 해당하는 '개'의 존재이다. 그의 작업을 이끄는 내레이터(narrator) 겸 전도체 역할을 하는 것은 단연 이 '개'인데, 하나 혹은 복수로, 까치나 호랑이 등과 함께 무대에 오르곤 하는 그 개들은 쉽게 말해 팬터마임(pantomime)에서의 주연과 같다. 극의 흐름을 변화시키는 주인공이자 관객들과 소통하는 미모스(mimos)로서 역할 하는 이 개들은 본래 현대라는 사회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의 초상으로 해석해도 딱히 그르지 않다. 형태나 자세, 뉘앙스 면에서 그들은 분명 우리와 동일한 격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곽수연의 '개'는 나와 너의 자화상이며 동시에 우리 모두의 기록화이랄 수 있다.
그러나 알고 보면 이 개들은 표면적인 캐릭터에 불과하다. 그것은 기실 작가 자신을 대리하는 일종의 아바타(avatar)로써 더욱 크게 기능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힌트는 여러 곳에 상존하지만 가만 보면 그 '개'들의 표정 너머에 놓여 있다. 유심히 관찰할 때 더욱 확연한 이 증거들은 단순히 현대인들이 매일 느끼는 고독이나 희로애락이 ‘개’라는 동물로 의인화 되어 다가선다는 주지적 사실 외에도 다양한 심리적 언어들이 배어 있다. 그것의 구체적 명사는 '메시지'이다. 그리고 그 메시지는 오랜 시간 고수해온 장르와 연계되어 우리 앞에 시각화 되고 있다.

사실 작가는 '개'를 통해 개인의 애정과 슬픔, 어쩌면 차갑기까지 한 외로움 등을 녹여 내고 있다. 지난 개인전에서도 기술한 적이 있지만 곽수연은 '개'라는 형상을 매개삼아 우리에게 ‘희망’이나 ‘기쁨’, ‘사랑’과 같은 동시대에서 쉽게 간과되곤 하는 것들을 통신하려고 하고, 일러주려 한다. 그것도 한참 전부터 가장 대중적인 소스를 이용해 고지해오고 있다. 그런 점에서 민화나 팝적인 요소들은 작가가 의도하는 효과를 배가시키는 데 가장 적절한 형식이자, 각인을 유도하기 적합한 도구랄 수 있다. 사람과 자연에 대한 애정과 사랑을 친근감 있게 표현하고 다양한 각도의 도식(圖式)이나 현대인들이 공감할 수 있는 생활의 정서들은 민화나 팝아트와의 연관성을 떠올리는 건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다.
물론 현실을 바탕으로 한 익살스럽거나 소박한 소재, 희망과 정감을 안고 있는 형태와 분위기, 다소 간 비판적인 시각이 엿보이는 부분에서도 두 장르 간의 교류는 왕성함을 목도하게 한다. 그리고 그것들은 단순화하거나 과장된 배경, 대범한 공간운용 등, 그의 그림에서 체감되는 여러 가지 특징과 나란히 공존하곤 한다. 따라서 그것들이 지닌 전통적인 가치를 작가가 도외시 하지 않은 채 존속시켜온 이유도 같은 흐름에서 찾을 수 있지 않나 싶다.

필자는 문득 원초아(Id)와 초자아(Super Ego)가 상충되고 대립되며 때론 이질적이기까지 한 현실의 중심에서 살아가는 우리에게 오늘날 곽수연의 작품들이 전달하는 따뜻함은 유독 남다른 의의를 지닌다고 생각했다. 보임이 익살스럽고 해학적이기에 그것만으로도 관자들에게 기쁨을 전달하는 그의 작품들에서 표면 이상의 무언가를 느끼는 게 비단 나 자신만은 아니리라 예단해 본다. 하지만 우리가 바라봐야할 지점은 그것을 포함한 가슴 깊은 곳에 숨겨져 있는 화자의 언어들이며, 그림 속에서 알알이 터져 감성으로 이어지는 곽수연 식 메시지에 있지 않나 싶다.■
------------------------------------------------------------------------
2007 제 4회 개인전 개가 되고 싶지 않은 개
갤러리 꽃, cafe Suッ kara전시 평론

개는 인간으로 진화(進化)중
이 근 우

 오늘날 급속한 산업사회의 발달로 이루어진 현대사회의 세계는 인간적인 냄새를 컴퓨터에 빼앗기고, 인간과 자연 사이에 사유하는 서정과 낭만의 즐거움이 줄어들고, 게다가 이러한 21세기 산업사회의 무한경쟁시대는 사람들로 하여금 인문학의 기조에 의한 상상력의 의식마저도 빼앗아 가고 있다. 디지털 시대와 현대인의 삶 속에 개는 일부 사람들이 좋아하는 기호식품에서 일반적인 애완견으로 자리매김 할 뿐만 아니라 그 이상의 의미로 다가서고 있다. 인간이 애완동물을 통해 얻게 되는 가장 큰 행복은 감동적인 교감일 것이다. 개는 2만년 동안이나 인간과 같이 생활하면서 벗이 되어주었고, 조력자(助力者)로 남으면서 인간은 그들에게서 위안을 받고 있다. 아마도 개는 인류와 오랜 시간을 함께하는 동안 인간과 개의 유기적인 관계 속에 서로 혼재되어 나타나고 있는 이분법적 구조의 현상이 아닐까 한다.
 ‘작품 속에 개는 자신의 모습이기도 하고 또 우리가 길에서 만나는 불특정 다수의 인간이기도 하다. 이런 면에서 개는 인간의 자화상을 볼 수 있는 수단이며, 사람보다 더 인간과 가까운 존재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작가는 말하고 있다. 본 필자는「개가 되고 싶지 않은 개」라는 주제를 인간의 욕망과 진정한 행복의 의미는 무엇인가! 라는 입장에서 노자(老子)의 사상과 연계하여 본다면, 노자의 철학사상은 과학의 발전과 함께 욕망의 추구가 극에 달하는 현대인들에게 있어서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 되새기게 하는 그의 사상은 다음과 같은 지혜를 요구하고 있다. 인간들이 물질에 속박당하지 말고 그것을 제어할 수 있는 인생관을 가지라고 말한다. 속세(俗世)에 매이지 않고 산과 물 사이를 오고가며 유유자적(悠悠自適)하게 살아가는 신선의 모습을 마음속에 그려보라고 한다. 그렇다 현대사회가 복잡한 패턴으로 흘러갈수록 각기 개인들은 현실을 잠시 벗어나 과거로 돌아가고 싶어 할 것이다. 과거의 사람들과 다시 만나면서 그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다시 나를 발견하고, 현실에서 드러낼 수 없는 내면의 것들을 자연스럽게 소통할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74
Kim Soon Sub
2016.4.6~4.11
가나아트스페이스
73
共鳴 (공명) _ 여백의 잔향
Yoo Young-Kyung
2015.8.26~9.1
동덕아트갤러리
72
2014. 10. 1~10. 6
가나인사아트센터
71
Seong Tae-hun
2014.7.16~7.29
갤러리이즈
70
융합 Amalgamation
HAN TAE SOO
2015. 11.4~11. 10
라메르갤러리
69
2015. 1. 14~1. 20
라메르갤러리
68
자작나무 그늘
Lim, Hyun Oh
2015. 11. 4~11. 9
갤러리 경북
67
~
가나인사아트센터
66
Park Chang Soo
~
라메르갤러리
65
강화 發_분단의 몸
2014. 8. 29~11. 30
성곡미술관
64
PARK SEONG BAE
2014. 8. 6~8. 11
GANA art space
63
~
인사아트센터
62
Time of Silence
Kim, Hyang Shin
2014. 10 15~10. 21
인사아트센터
61
Kim Ae Ran
2015. 10. 6~10. 18
세종갤러리
60
꽃을 뽐내다
KIM AE RAN
2014. 4. 9~4. 22
아트필리아 갤러리
59
비단잉어,코이 아트
Jeon Mi Seon
2014. 9. 24~9. 29
가나인사아트센터
58
물 꽃 바다
2015. 1. 15~2. 8
여수 예울마루
57
공간의 기억, 추억의 반추
2015. 4. 22~4. 28
동덕아트갤러리
56
LEE MYUNG HEE
2015. 4. 22~4. 28
UNITED GALLERY
55
낙이망우
YU YOUNG MI
2015. 12. 2~12. 8
갤러리 H
54
진달래-축복
2015. 4. 1~4. 15
선화랑
53
사랑초 이야기
Kim Eun Young
2014. 9. 24~9. 29
가나인사아트센터
52
작은일상
2014. 11. 16~11. 23
한지테마파크
51
KIM YE SOOK
2014. 10. 15~10. 21
가나인사아트센터
50
Echo
Kim Yesung
2014. 7. 16~7. 22
갤러리 수
49
KIM SUNSOOK
2014. 9. 19~9. 29
그림손갤러리
48
2014. 12. 17~12. 22
가나인사아트센터
47
2015. 1. 28~2. 10
팔레드서울
46
길 위에서 그리다
2014. 10. 8~10. 13
인사아트센터
45
KWON KI CHUL
~
가나인사아트센터
44
KWON KI CHUL
2014. 10. 21~11. 23
인당뮤지엄
43
KWAK Hojin
2014. 10. 22~11. 4
리서울갤러리
42
Kang Ji Woo
~
가나인사아트센터
41
형상, 비형상을 만나다
SHIN HONG JIK
2016.3.9~3.15
인사아트센터
40 39
2014. 12. 10~12. 16
갤러리 경북
38
님의 숨결이 이 땅에 빛이 되어 흐르네
2015. 10. 14~10. 20
가나아트스페이스
37
화합과 조화의 노래
2015. 10. 14~10. 27
희수갤러리
36
Wang Yeul
2015. 10. 11~10. 19
한전아트갤러리
35
자연을 담다
2015. 9. 16~9. 21
가나아트스페이스
34
NAM SU JEONG
2016. 2. 15~2. 21
미광화랑
33
김상경의 제주도 그리기
KIM SANGKYUNG
2015. 11. 11~11. 17
세움아트스페이스
32
State of Mind II
2015. 4. 21~5. 3
세종갤러리
31
애견과 여인
2014. 11. 12~11. 17
가나인사아트센터
30
young hwan CHUNG
2015. 7. 8~7. 13
가나인사아트센터
29
LEE CHEOL JOO
2015. 5. 20~5. 26
아라아트센터
28
2011. 6. 24~7. 23
필립강갤러리
27
~
태광 그룹 일주선화 갤러리
열람중
NEW SENSATION 展
2015. 3. 29~4. 6
예술의 전당
25
Ko Jae Kwoun
2015. 10. 15~11. 15
인당뮤지엄